Select Page

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이 코로나19 방역 마스크와 관련한 부패 스캔들에 휩싸였습니다.

기독민주당 연방의원이 중국산 방역 마스크 주문 중